주요소식

부처님 진신사리 환수 고불식

홍보국 조회 : 343

 

“환지본처하신 황룡사, 감은사 부처님

 진신사리 부처님에 고하는 고불식 봉행”

 

 

 

KJ8A0067.JPG




불기2562년 6월 11일 월요일 오전 10시 20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불교중앙박물관에서 조계사 대웅전까지 부처님 진신사리를 이운하고 고불식을 봉행했습니다.


KJ8A0033.JPG


국공립박물관으로부터 올해 모셔온 경주 황룡사지 출토사리 5과, 경주 감은사지 서삼층석탑사리 1과, 언양 내원암 발견 사리 1과의 환지본처를 알리고자 고불식을 봉행하게 되었습니다.

 

KJ8A0045.JPG

 

향후 경주 황룡사지 출토사리와 감은사지 서삼층석탑사리는 경주지역 본사인 불국사로 이운하여 불국사 무설전에서 사리 친견법회 후 금동비로자나불좌상(국보 제26호), 금동아미타불좌상(국보 제27호)에 봉안할 예정입니다. 또한 언양 내원암 사리는 내원암에서 친견법회를 한 후 탑을 새로이 조성하여 봉안할 예정입니다.

다음은 사리이운 의의 전문입니다.

사리이운 의의

우리 민족의 역사에서 부처님의 사리는 그 시대마다의 사리장엄을 통해 불교문화를 오롯하게 꽃피워낸 불교신앙의 정수이자 결정체로 받아들여졌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굴곡진 근현대사 속에서 청정한 도량에 있어야 할 부처님의 사리가 많은 사람들에게 문화재로 인식되면서 박물관 수장고에 보관되게 된 일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이에 우리 종단은 부처님 사리의 종교성과 신앙성을 회복시키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였습니다. 이러한 노력의 성과로 2016년 국립박물관과의 진중한 협의와 공감을 이루어낼 수 있었으며, 그 결과 총 13건 129과의 사리를 3년에 걸쳐 본래의 자리로 이운하게 되었습니다.

 

 

2017년 5건 40과의 사리가 본래 자리인 청정도량으로 돌아왔으며, 올해도 부처님의 가르침과 민중의 발원이 깃든 3건 7과의 사리를 불법의 도량에 다시 모시게 되었습니다. 이번에 이운된 불사리는 643년에 자장율사가 당나라에서 모셔와 황룡사 9층 목탑에 봉안하였다고 삼국유사에 기록되어 있는 부처님 진신사리 5과와 문무왕의 설화가 깃든 감은사의 사리 1과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우리 종단은 2019년 5건 82과의 사리이운을 끝으로 국립박물관에 모셔진 부처님 사리이운을 회향할 예정입니다. 이번 사리이운 불사가 원만하게 마무리될 때까지 사부대중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로그인 PC버전
(03144) 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55 한국불교역사 문화기념관
전화번호 02)2011-1700

Copyright(c) 2015 Jogye Order korean Buddhis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