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화성시 송산동에 있는 사찰.
 
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의 본사이다. 

용주사는 본래 신라 말 가지산문(迦智山門)의 제2세였던 염거화상이 854년(신라 문성왕 16년)에 창건한 갈양사의 옛 터이다. 고려시대에 들어서는 970년(고려 광종21년) 혜거국사가 머물며 수행했고 고려 왕실의 원찰이 되어 국가적 지원을 받기 시작하였다. 조선시대에 들어서도 절의 명맥은 유지되었으나 병자호란 때 소실된 후 폐사되었다. 조선 정조는 비운에 숨진 아버지 사도 세자의 능을 양주 배봉산(현 서울 전농동)에서 수원 화산으로 옮기고 그 이름을 현융원이라 했는데 그 이듬해인 1790년에 능을 수호하고 사도세자의 명복을 빌기 위한 능침사찰로 용주사를 길양사의 옛터에 창건하였다. 용주사 낙성식 날 저녁에 정조가 용이 여의주를 물고 승천하는 꿈을 꾸어 절 이름을 용주사라 하였다고 한다.
 
용주사의 실질적인 창건주는 정조임금이라 할 수 있지만, 실질적인 창건불사는 봉경당 사일스님이 담당했다. 사일스님은 장흥 보림사에 머물 당시 절에 들른 정조에게 불설대부모은중경을 전했는데 정조가 그 경을 읽고 크게 감화받았다고 전한다. 이처럼 보경스님은 정조의 불심을 일으키게 한 장본인으로 정조와는 매우 돈독한 관계에 있었으며, 용주사 창건을 위한 팔도도화주와 초대 주지를 맡아 초기 용주사의 기초와 전통을 세우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창건 직후부터 용주사에는 도총섭이 상주하는 절로서의 지위를 유지하였다. 도총섭은 승려의 기강을 바로 세우고 승풍을 규찰하는 기구인 규정소의 우두머리를 말한다.
그리고 일제시대에는 30본산의 하나가 되어 경기남부의 49개 절과 암자를 관할하는 본사로서의 역할을 하였으니, 조선후기와 일제시대에 매우 비중이 큰 사찰로서의 명맥을 지켜왔음을 알 수 있다.
 
1960년 이후에 전강스님, 관응스님 등이 주석하면서 용주사는 새로운 전기를 맞았으며, 특히 전강스님은 중앙선원을 개설하여 인재양성에 주력하기도 하였다.
 
효심의 본찰인 용주사의 상징적인 유물은 부모은중경판이다. 부모은중경은 보모의 은혜가 얼마나 크고 깊은가를 "어머니 품에 품고 지켜준 은혜, 해산 때 고통을 이기시는 은혜, 자식을 낳고 근심을 잊는 은혜, 쓴 것을 삼키고 단것을 뱉어 먹이는 은혜, 진자리 마른자리 가려 누이는 은혜, 젖을 먹여 기르는 은혜, 손발이 닳도록 깨끗이 씻어주시는 은혜, 먼길을 떠났을 때 걱정해 주시는 은혜, 자식을 위하여 나쁜 일까지 감당하는 은혜, 끝까지 불쌍히 여기고 사랑해 주시는 은혜"의 열가지로 나누어 설명한 경전이다. 용주사에 전해오는 부모은중경목판은 정조가 절을 새로 건립한 6년 후인 1796년에 당해 최고 화가인 김홍도에게 그림을 그리게 하여 조성한 것으로 목판 42매를 비롯하여 1802년에 원래의 목판을 바탕으로 제작한 석판 24매, 동판 7매 등으로 모두 73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