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단에서는 자비정신에 기반하여 나눔을 실천하는 기부문화를 확산시키고 투명성을 바탕으로 소외계층과 각종 공익활동에 필요한 지원에 도움을 주고자 (재)아름다운동행을 설립하였습니다.
 
부처님의 자비와 구제중생의 원력으로 불교계 인적ㆍ물적 자원을 개발ㆍ활용함으로써 국민복지 지원ㆍ진흥에 이바지하며 복지분야에 관한 제반 조사ㆍ연구ㆍ교육ㆍ홍보를 통하여 문화복지사회 건설을 목적으로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복지재단을 설립하였습니다.
 
사회부, 아름다운동행,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복지재단에서는 매월 재해지역이나 소외 계층 등 사회적 약자를 방문하여 격려하고 지원하는 자비나눔 방문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관련단체

 
아름다운 동행
 02-737-9595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복지재단
 02-723-5101
 
 
 
작성일 : 17-12-06 09:21
2016년 7월 자비나눔, 리우올림픽 선수단
사회부
1,289 17-12-06 09:21  


“피땀 흘린 결실 맺을 수 있도록 기도하겠다” 총무원장 자승스님 태릉선수촌 격려 방문

장영섭 기자    승인 2016.07.18 17:08
 
 
배드민턴 국가대표 이용대 불자에게 단주를 걸어주고 있는 총무원장 자승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태릉선수촌을 방문해 리우올림픽을 앞두고 맹훈련 중인 국가대표 선수들을 격려했다. 선수단은 4회 연속 종합 10위권 내의 성적으로 국민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화답했다.

오늘(718) 오후 240분 태릉선수촌에 도착한 총무원장 자승스님 일행은 김정행 대한체육회장을 비롯한 선수촌 관계자들의 영접을 받으며 챔피언하우스에서 올림픽 준비상황을 보고받았다. 오는 86일부터 22일까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리는 제31회 하계올림픽에는 23개 종목 210명의 한국 선수단이 출전한다. 우리나라는 4회 연속 종합 10위권 내의 성적을 거두겠다는 목표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는 총무원장 스님.
 
총무원장 스님은 올림픽은 알다시피 온 국민들에게 감동을 주는 큰 행사라며 모든 선수들이 오랜 기간 피땀을 흘린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기도하겠다고 다독였다. 이에 김정행 체육회장은 “1984LA올림픽 이후 역대 최소 규모인 데다 장시간의 비행과 시차적응, 현지 치안과 질병 문제로 어느 때보다 여건이 좋지 않다면서도 총무원장 스님이 직접 격려방문을 해주신 만큼 최대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역설했다.
 
 
 
 
 
이어 총무원장 스님은 불자 대표로 2008년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배드민턴 이용대 선수와 문형철 양궁 국가대표 총감독에게 단주와 복주머니를 선물하며 선전을 기원했다. 아울러 최종삼 태릉선수촌장에게 금일봉을 전달하며 선수들이 체력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왼쪽부터 이기흥 중앙신도회장, 김정행 대한체육회장, 총무원장 스님, 최종삼 선수촌장.
 
기념촬영을 마친 뒤 각 종목별 훈련장으로 이동한 총무원장 스님은 선수들의 훈련모습을 참관하며 인사를 나눴다. 역도장 태권도장 체조장을 둘러보며 열심히 꼭 메달을 따서 국민들에게 커다란 기쁨을 선사해주기 바란다며 독려했다. 특히 런던올림픽 비운의 은메달리스트이자 불자인 펜싱 신아람 선수를 마주치차 손목에 단주를 걸어주며 환한 미소로 응원했다.
 
 
 
총무원장 스님에게 합장하고 있는 펜싱 신아람 선수.
 
이날 격려방문에는 총무원 사회부장 정문스님, 아름다운동행 사무총장 자공스님, 선수촌법당 주지 퇴휴스님, 이기흥 조계종 중앙신도회장, 박종길 체육인불자연합회장 등이 함께 했다.
 
 
 
선수단 감독을 격려하고 있는 총무원장 스님.
 
 
 

장영섭 기자  사진 신재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