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2-11-23 21:44
淸香仙院 一顯道 佛敎 創宗과 神明寺 創建佛舍 募緣文
김대호
1,377 02-11-23 21:44  

淸香仙院 一顯道 佛敎 創宗과 神明寺 創建佛舍 募緣文

열 분님들 만나서 반갑습니다...()

남녘의 태양이 해오름하기를, 만추의 기쁨을 나누는 즐거움으로 이어지게 하고자 함이며,

가족이 부모형제가 일가친척이 원만하게 이어지는, 이웃과 사회와 국가가 화합하게 이어지기를,

국가와 국가들이 함께하여, 만물들과 함께하여, 원만화목화합하는, 사람의 길이고자 하기를...

자연이 만물들이 남자 여자의 도리를 갖추어 행함에 이르게 되기를,

열 천간의 길에서, 십이지의 길에서, 갖추어 행함의 사중의 삼 세의, 삼 세의 사중의 길들에서,

다르게 이어지는 이치들이, 각각이 다르게 나타남에서, 갖추어 행함에 이르는 도리의 길에서 벗어난,

이치들의 기억들을 나누어 내기를, 깨달아 행함에 이르게 되어지게 하기를,

마주하여 바라보는 바 바라보며 마주하는 바에서, 각각이 다르게 이어지는 내용들을 나타나는 길들을,

걸어서 행하였음을 깨달아, 원만함에 이르게 되어지는, 도리의 길들을 행함에 이르게 되어야 하는 것이며,

여기는, 이십 여 년 전의, 꿈에서 보았던 용과, 이무기를 잡으려, 제비보살을 사용하던 것에서, 현재의 수행용맹정진,

팔 년에서, 바다 사막화의 백화 현상과(열 두 편의 불교학 논문), 지진들과 태풍들이 오가는 길은, 왜???

그렇게 이어지는 것인가에서, 그것은 길이 있으며, 그것을 계획하는, 행동하는 도리에 이르지 않는, 이치의 짓을 계획하는

사중의 삼세의, 한가지의 사중의 삼세의 길에서, 만들고 있음을 발견하였으며, 만물의 등뼈인, 백두대간과 이어진,

동해로 이어지는, 쌍 호들과, 사막화의 주범인 울진 원전은 어떠하게 만들어 졌는가에 대하여, 논문을 만들어 놓았으며,

지진들과 태풍들의 연관은 어디로 이어지고 있는가에 대하여, 열 두 편의 장대한 논문을 준비하여 있으며,

신(神)은 있는가?, 신(神)의 모습은 어떻게 생겼는가?,(등에 대하여, 삼 편의 논문을 준비하였으며)

그대들은 언제 사람이 되었으며, 어떠한 사람의 길을 택하여, 가고 있으며, 아니면, 언제 사람이기 위하여,

나아가고 있으며, 아니면, 언제쯤 사람이 될 것인가?, 태양계의 어떠한 모습을 닮은 사람의 길에서, 이어지고 있는가에 대하여,

깨달아 행하는 사람이고자 한다면, 이곳을 열어보시면, 그 대답이 나오게 될 것이며,

새천년의 원만함에 이르는, 분명한 사람이 여기에 있습니다.

천지팔양신주경(天地八陽神呪經)을 삼 년을 배우고 깨닫기를, 환골탈태를 두 번을 거치기를,

마가반야파라밀다심경(摩訶般若波羅蜜多心經)을 택시를 하면서, 길에서 삼 년을 수행용맹정진하기를,

이년 여의 경전주해와 해석하였음의, 마가반야파라밀다심경(摩訶般若波羅蜜多心經)의 주해를,

야후쳇팅 불교방에서 강의를 거치기를, 천지팔양신주경(天地八陽神呪經)과 마가반야파라밀다심경(摩訶般若波羅蜜多心經)의

함께하여 이어지는, 사람의 도리의 길들을 여러분들께 회향하려고 합니다. 바다 백화현상의 원인과 이유를 밝히기를,

만물의 등뼈에 나타나는, 원인과 이유를 밝혀내었으며, 지진과 태풍이 만들어 나타나는 원인과 이유를 밝혀내었으며,

그러한 작용의 이어지는, 이치들의 작용등이 다시는 나타나게 되어지지 않는, 도리를 갖추어 행하게 하기를, 바다 사막화의

백화현상등에서 나타났듯이, 국가의 책임자가 어떠한 위치에 있으며, 우주에서 우리은하에서 태양계에 이르는 삼세의,

열 천간의 혜성의, 십이지의 혜성의, 열 지장간의 34의 혜성의, 태양계의 삼세의, 샤론과 명왕성에서, 수성과 태양으로 이어진,

달과 지구의 삼세의 길에서, 이십 여세의 어릴 적의 꿈에서,현재는(45세) "엄청난 물난리가 이어지는 길에서,

물이 흐르는 어귀에, 커다란 그물을 쳐놓고, 용을 잡으려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용이 나타났으나, 어찌나 크고 힘이 세든지,

그물을 잡고 있는 체로, 물속으로 끌려들어갔으며," 어떠한 날에는, "금정산 고당봉에서 남쪽을 바라보니,

우청룡 좌백호라, 좌백호인 오륜대에 제비보살의 미끼로 낚시를 하는데, 오른 쪽에는 커다란 건물이 있으며,

물속에는 제비보살의 미끼를 문 어떠한 것이 있으니, 엄청난 힘에 밀리어, 산으로 올라가 커다란 푸르른 소나무 뒤에 숨어서,

낚싯대를 잡고서, 실랑이를 하는데, 드디어!!! 나오는 물체가 있으니, 기다란 꼬리를 내밀어, 나무 뒤에 숨어있는,

비 구승과 나무를 감싸는, 것이었기를,(너구리라는 태풍이 만들어지기 전의 북한의 남포와 남한의 영암의 지진에서,

먼저 나타나기를,<원인 이유가 있음에 나타남이라는 것이며,>서해 교전이 일어나기 전의, 무단장의 지진에서,

월드컵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의 수많은, 무리들의 함부로이 만들어지는, 몸 동작 등에서 이어지는, 기운들을 합세하여,

만들어지는, (라마손 태풍이,) 어떠한 움직임에 의하여, (여기에서, 대중들이 모이는, 싸우는 곳에서, 밤에 빛나는,

이치의 짓에서, 입시나, 국회의원 선거나, 대통령 선거를 두고서 일어나는, 산불이나 태풍들은,

그것을 만들어 내는 작용들이, 숨어있다는 것임을 분명하게 깨닫는 시간이 되어야 한다,

서해 교전이 만들어 졌으며, 그것에 의하여, 그날 오후 경신시에 라마손 태풍이 서태평양상에서 만들어 졌으며,

그 태풍은 한치의 빈틈이 없이 한반도를 향하여 왔으며, "집중호우가 시작하든 인시(寅時)의 아침에, 꿈에는 두 눈에 커다란,

안광을 밝힌 호랑이가, 무엇을 하시고 계신가" 하면서, 을경합금의 중심의, 무인기묘의 사람이 나타나서, 이러한 이치들을

만드는, 이치가 이어지고 있다를 가르치는 것에서, {{{{태풍 루사 가 올라오는 길목에 어떤 대권주자가, <지리 산에 올라

가서,> 루사의 다리를 만들어 이어지게 하였음에,}}}}여러 가지의 지진과 여러 가지의 태풍들이, 어떠한 불순의 길을,

만들려는, 현상에 이어지는 길들이, 나타나고 있음을 깨닫게 되기가, 충분한 것에서, 그 뒤로 두 개의 태풍이, 만들어 졌으며,

하나는 중국을 거치어, 한반도 북한 상공을 거치면서, 무엇인가 남기는 짓이 만들어 지고 있음의,

마하반야파라밀다의 커다란 그물에 걸리는 길이, 나타났으며, 또 하나의 태풍이 만들어져, 중국의 무 단장 근처에서,

소멸하는 것을 분명하게 목격하기를, 그 태풍이 사라지기 전에, 이 사람의 간에는, 엄청난 고통이 들어오는 상항에서,

그것은 참된 행동하는 참된 움직임이며, 짓을 하는 이치에서 만들어 지고 있는 짓이 다를 가르치기를,

간장의 깊은 곳(중국은 인체의 갑을의 갑(甲)이며, 한반도는 갑을의 을(乙)에 속하는 것에서, 을(乙)은 지구의 사람의,

인체의 사람의 등뼈를 갖추어 있는, 사람들의 췌장에 속하는 것으로, 이러한 사실들을 돌아보면, 너구리와 라마손과,

집중 호우와 태풍 루사는, 어떠한 집단에 의하여, 암흑 속에서 만들어 내고 있다는 것들을 분명하게 깨닫게 되기를,

바다 사막화의 백화현상에 대하여, 불교학 논문의 열 두 편과, 지진과 태풍의 보고서, A4용지 약 60매에 이르는,

어마어마한 논문을 만들었으며,<이때에 이무기의 꼬리가 드디어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사월의 황어의 죽음에 대한,

09월의 특집기사를 TV에서 보고 들으며, 한 마리의 황어를 삼키는, 두루미와 두 마리의 두루미가 공중에서 싸우는 광경에서,

황어의 죽음을 기다려, 무엇인가를 계획하여 이어지는 길이, 태풍 루사의 길을 만들었으며, 그 당시의 유럽에도,

엄청난 홍수 피해가 나타난, 시운동의 마주하는 바 바라보는 바에서, 작용 반작용 등등에서, 지구가 하나의 사람이라는,

도리를 깨닫게 되기를, 열 두 편의 논문에서는, 동해의 등뼈인 쌍 호를 파묻으며, 백두대간으로 흐르는,

등뼈의 길들을 지키는, 범의 귀 과의 울릉도의 호랑이 머리가 지키는 뜨거움의 현상에 도달하면, 무유공포(無有恐怖)의,

무서움으로 그것의, 도리가 아닌, 이치의 짓을 하지 못하게 하는, 사람의 도리에 이르는, 법의 논리에 대하여,

니, 네, 너, 나이고자 하는 이치의 짓을 기억하여 있는, 열 천간의 도리에 벗어난, 십이지의 하나로 이어지는 길에서 벗어난,

사중의 삼세의 길에서, 올바른 맡은 바를 행하여야 하는, 의무에 대한 바른 도리를 저버리고, 자신들 만의 모습을 만들려는,

현상들의 모습이, 지구의 사람의, 산을 허물고, 강을 뒤바꾸고, 바다를 메우는 이치들을 만들고자 하는 길에서,

만물들의,(나무의, 동물의, 물고기의, 인간들의, 바다의 식물들의 길에서, 싸우는 현상의 형태인 등뼈의 이상과,

등이 굽어지는, 나무들이 녹아버리는, 나무들을 식물이, 감고 타고 오르는, 동물들이 부딪쳤어, 싸우는 모습으로 비춰 보이는,

광란의 몸부림의 밤의 현장들의, 길에서, 가족과 가문이 불신하고, 이웃과 동네와 사회가 반목하는 현상들을 만들어,

국가들이 부딪쳐 싸우는 이치들을 만들어, 그 속에 기생하여 살아가는 길을 택한, 사중의 삼세의 사중의 한 무리가 있으니,)

소나무 뒤에서 낚싯대를 드리우고, 그것을 꺼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음의, 비 구승이 있음으로, 긴 꼬리를 들어내며,

머리가 들어나게 되어지는, 길들을 만들어 나아가려는 것에서 발견하기를, 만물들의 등뼈를 갉아 먹으려는 의도의,

인위적인 모양이며, 꿈속의 건물이 울진 원전이라는 것이며, 또 다시 삼척에 원전을 만들려는 것이며,

그것의 모습은 어떠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는지는, 그 반대편을 바라보기를, 서산이라는 지방의 모습들을 살펴보면,

실태가 엄청난 현실에서, 대호 방조제의 검은 모습은, 건너편 무단장의 검은 용이라는 지방과 마주하여 있음에서,

"소를 키우는 서산농장,"소(丑) 참된 행동으로 북한에 소(丑)를 보낸 것과, 그 소를 먹은, 북한의 소(丑)를 움직이게 하는 것은,

사중의 삼세에는, 신자진(申子辰) 해묘미(亥卯未) 인오술(寅午戌) 사유축(巳酉丑)이 있으며,

신자진의 진은 각각의 밭 전 깊숙히 들어가며, 해묘미의 미도 깊숙이 들어가며, 인오술의 술도 깊숙이 들어가며,

사유축 축도 깊숙이 들어가는 것에서, 서해 교전은 사시에 만들어 졌으며, 모든 지진과 태풍들이,

조견오온개공도(照見五蘊皆空度)의 모두 개(皆)에서, 임수와 계수의 길들이 나누어 이어지게 되는 길에서,

임수의 길에서 이어지고 있음을, 발견하게 되었으며, 이러한 내용들에서, 한반도의 상황들에서, 이 십여 년 전의 꿈에서,

잡아 올리려는 긴 꼬리의 실체가 밝혀지고 있음이, 열 두 편의 논문과, http://cafe.daum.net/chunghhang

지진과 태풍의 연관 관계에 있는 것이며, 이러한 상황들에서, 정축년의 정축(丁丑)의 혜성이,

목성의 정축의 자리에 들어가는 사실이 발견이 되면서, 정임합목으로 흐르는 길들에서,

임오년에 정축의 혜성이 없어지게 되어진, 내용이 밝혀지는 것이며, 원인과 이유가 만물의 사람의 길에서,

사람의 길들에 이르기 위하여, 나타나게 되어진다는 것으로, 여러분들에게 이러한 사실들을 깨달아 있음의,

이치와 도리들을 나타나게 하고자 함이며, 오년뒤에는 정해의 새로운 혜성이 다가오게 되어야 하는 것으로,

이러한 일련의 이치들을 돌아보면은, 인체의 등뼈에 직접적으로 다가오는, 혜성이 정(丁)의 혜성이,

원만한 길에서 이어지는, 혜성이기를 바라는 길에서, 마하반야파라밀다심경의 크게 돌아오는 사람의 길에서,

이미 만들어진 이치를 제거 하여야 만이, 그것에 맞추어진, 새로운 혜성이 돌아오리라 하는 것으로,

경진년에는 라니어 혜성이 긴 꼬리를 남기며, 양파가 껍질을 벋듯이, 없어지는 상황 등에서, 사유축(巳酉丑)의 근본인,

서쪽의 금국의 경신의 길에서, 이 사람의 대운인 경신(庚申)의 혜성이 그 실태를 완전한 해탈이 되어지는 길에서,

껍질을 벗어버리는 환골탈태를 두 번을 겪으면서, 팔여 년의 용맹정진에서, 일년의 산기도 에서, 삼 년의 천지팔양신주경

해독과 해석을 하였으며, 마하반야파라밀다심경의 경문의 주문을 깨달아 행하게 되기를, 삼년반의 수행의 택시를 하면서,

사람의 길 따라 이어지는 길에서, 사람의 바른 도리를 깨닫게 되기를, 바른 행동하는 바른 도리를 바르게 행하는,

삼세의 길에서, 바른 행동하는 바르고 올바른 도리를 행하는 삼세의 길에서, 야후불교일방에서의 불교경전강의에서,

마하반야파라밀다심경 강의의 일편을 마쳤으며, 지금은 천지팔양신주경 강의를 하려고 합니다.

(일대사 인연에서의 만남들에서...)

꿈에서 겪었던, 두 편의 장면에서,

강물이 소용돌이 치는, 강어귀에 그물을 치고서 기다립니다, 드디어 나타난, 엄청난 크기의,

뿔 달린 용한 마리에, 그물을 잡고서 끌려들어 갔으며, 오륜저수지에서, 제비보살을 미끼로 비구 승이,

낚시를 드리우고 있는데, 오른 쪽 편에는 커다란 시멘트 건물이 보이고 있으며,

제비고기를 미기로 써가지고 될 것인가를, 고민하던 중에, 무엇인가가 물렸으며, 엄청난 크기에 산으로 올라가,

소나무 뒤에 몸을 숨기며, 낚싯대를 견주는 것에서, 드디어 나타나는, 기다란 꼬리의 이무기가, 머리를 드려내지 않은 체,

기다란 꼬리가 물 밖으로 하여, 산으로 올라오는 것에서, 이십여 년 전의 꿈에서 본 사건이며,

을해년의 산기도 에서,

무계합화의 12년의 갑기합토의 12년의 을해년 들어서, 몸의 상태가 굉장히 빠르게 변화하여, 앉아서 삼십 분을,

책을 보지 못하는, 상태가 되어지면서, 그 동안의 정신적으로, 믿음을 가지고 기도를 다니던, 금정 산 고당봉에서,

겨울의 산행을 시작하면서, 칠일의 기도의 과정과, 칠일이 끝나든 밤 기도에서, 엄청난 화 경을 목격하게 되었던 것이며,

엄청난 밝음의 태양의 왕을 목격하며, 나무지팡이를 손에 든 남루한 거대한 몰골의 사나이와, 금빛을 둘러쓴,

비웃는 사나이가 다시 나타나, 오른 쪽 옆구리로 들어가 버리는 것이었으며, 그리고는 조용하였으나, 엄청난 회오리가,

다가오기 시작하면서, 그리고 얼마지 않았어, 다시 이십일 일의 기도를 하면서, 천수경과 마하반야파라밀다심경 을,

공부를 하면서, 지난날들을 뉘우치며 수많은 울음으로, 기도를 지새우며, 그 동안의 겪었던, 수많은 잘못들을 반성을 하면서,

풀어 밝히지 못하였음에 대하여, 잘못을 뉘우치며, 새로운 생활을 하겠노라고 다짐에 다짐을 하였으며, 그리고도,

몸의 상태는 조금은 좋아졌으나, 생각의 번민은 날이 갈수록, 위험한 생각이 이어졌으며, 다른 그 어떠한 것에도,

생각이 여의치 않으며, 오로지!!! 불경 공부만이, 하고자 하는 것이며, 병자년 초봄에, 백일기도를 시작하게 되었던 것이기를,

엄청난 공부를, 시작하게 되었던 것이며, 다섯 번의 정근과, 기도와 공부를 하던 중의, 어느 여름 장마가 이어지는 날의,

자시기도 전에, 꿈에서, "장군 복을 입은 거한들이 싸우고 있는데, 이렇게 싸우면 되겠습니까, 하면서,

말리는 중에 어떤 거한이 밀치면서, 나가떨어지는데, 거한의 장군 하나가 나만을 꼭 잡고 오느라...하길래,

어떤 영문이지도 모르고, 그 장군만 붙잡고, 있는 상황에서 잠에서 깨어나 보니, 자시는 가까웠으며, 산 전체가,

구름에 가득하여, 번개가 번쩍이고, 뇌성이 꾸르릉, 꾸르르릉, 꾸르르르릉, 꾸르르르르릉, 거리면서, 오른 쪽에서,

거대한 굉음의 벼락이 떨어졌으며, 그 소리에 몸 전체가, 왼 쪽으로 넘어졌어도, 자시기도를 중단하지 않았으며,

그리고 천 집 불사 금 기도를 감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태를 맞이하여, 머리를 삭발하고, 중복을 사 입고서,

부산시내와 정관 면 등에서, 천 집을 방문하여, 그 집들의 도움으로서, 생계를 유지하는 기도가 이어지게 되었으며,

어떠한 때에는, 인시기도가 끊어지지 않고 이어지더니, 오후에서야 등어리에서, 무엇인가가 꿈틀대고 있음을 발견하면서,

엄청난 고통이, 수반되어 나타나기, 시작하는 것이었으며, 기도를 하면서, 차차로 허리에서 등어리로 올라오면서,

무엇인가가 거미처럼 붙어서, 떨어지지 않으려는 짓이 나타나며, 고통이 가중하고 있음을 발견하면서,

인시에 꿇어앉아서 오시에 이르도록 그렇게 하고 있으니, 대단한 발전이 아닐까?, 어떤 요귀가 들어가 있는가?,

그토록 오랜 시간과, 몸에서 나타나는 상태의 변화가 없다면, 아니라 하련만, 그러나 끝내, 그 모습을 보이지 않음은,

비릿한 피 내음이 코를 통하여, 몸 안에 들어가는 것이었으며, 허상을 쫓아서, 기웃거리든 몸 치의 현상을 기억하여 있는,

이치의 작용이 그 짓을 하지 못하는, 하늘의 심판에서, 다르게 변하는 상황이 아닐까 하는 것이며, 깨닫기는,

용을 잡으려 그물을 펼쳤었던 당시의 용이, 어디에 숨어있었나 하는 연고에, 그것에 숨어있다가,

잡혀나 오는 상황이 아닐까???, 용이지 못하였던 참된 움직임이 되었던 이치의 모습이 그것이며,

<<<여기에서부터 용솟음의 처절한 수행의 근간이 이어지기를,>>>그러나 비릿한 내음이 배 안에 들어갔으니,

그것을 공부를 시켜야 하는 것이며, 사중의 삼세의 사람의 허락과, 뇌성번개의 허락과, 그 뒤로 까치가 나타나면서,

일과를 공부를 하기 시작하면서, 마하반야파라밀다심경의 공부를 하던 중에, 이것을 풀이를 하여야겠다는 생각이 들기에,

어떠하십니까? 하고 허공에 물음을 던지는 순간에, 동북간으로 꾸르르르르릉 하면서, 이동을 하시는 대답이 이어지면서,

현재의 여기에 이르기를, 을해년은 을경합금의 길이며, 을해, 병자, 정축, 무인, 기묘, 경진, 신사, 임오, 계미, 갑신, 을유,

병술, 정해, 무자, 기축, 경인에 이르는 시간의 길에서, 을해는 경진년과 합으로 이어지는, 길이게 되어지는 것이며,

무계합화의 12년의 내용이, 이어지고 있기를, 갑기합토하였음이, 이어지고 있음이, 을경합금의 12년의 길에서,

경의 지역으로 이동하는 을경합금의 길이게 되기를, 무계합화의 12년과, 갑기합토의 12년이 이어진, 을경합금의 12년의

금생수 수생목에서, 금생수에 이르는, 을경합금의 시작하는 12년의 시작의 해연의 무자 월에 기도를 시작하여, 병자 월,

초겨울에 산에서, 금정산에 들어가 일주일을 기도를 하고서, 산에서 내려와, 아버지의 묘소에서, 03일을 산소주변에서,

기도를 하였으며, 그리고 집으로 돌아와, 다섯 번의 정근과 경전공부를 놓지를 않았으며, 아내와 두 아이가 있으니,

생계를 이어가야 하는 것이나, 아내가 그것을 대신하여 행하고 있음은, 기도와 수행을 계속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라는 것에서, 밤낮없이 천지팔양신주경을 공부를 하였으며, 장인이 부친의 묘 자리, 위에 묘를 써가지고,

(안 된다 말렸지만, 속수무책)49재를 끝내고, 묘소를 돌아 나오는 때에 검은 까마귀가 네 마리가 남쪽에서 날았으며,

그리고는, 아내와의 불화가 이어지면서, 헤어지게 되었던 것이며, 그 당시에 아무것도 가지지 못하였으며,

공부만을 하였던 것에서, 아이들을 데리고, 이사를 가버리는 상태에서, 형제 계에서 계 금을 빌려다가 사용하면서,

직장을 구하였으나, 구하지 못하자, 나머지 약 구천 원으로, 수면제 팔 십 알과, 한약으로 된 수면제를 사다가,

그날 밤에 담겨 논 술을 먹고서, 유언장을 쓰고는, 그 약들을 다 털어 넣고서, 잠을 잤으나, 비몽사몽간에 04일간의,

물만 먹고서, 살아났음은, 아직은 죽을 때는, 아닌 것이라 생각이 나기에, 정신을 추스르기를, 원서를 들고서,

서쪽의 동신 운수를 찾아가니, 뜻밖에 다음날 새벽에 면접을 보게 되기를, 취직을 하였으며, 택시를 하는 도중의,

수행은 참으로 기구하였으며, 역학을 깨닫지 않으면 안 되는 길이기에, 포교당에서 역학을 배웠으며, 그것도 여의치 않아,

두 번을 옮겨 다니며 배웠으며, 장수멸죄경이나, 천수경이나, 마하반야파라밀다심경이나, 천지팔양신주경의 길과는,

내용이 다르게 이어지는 것이라, 대충의 가는 길이나 깨닫고자 하였으며, 이제는 이치가 아닌, 도리의 길들이,

다르게 이어지는 까닭에, 그것을 거부를 하였으리라 하는 것이며, 열심히 수행을 하는 도중에 까치나, 까마귀가 계속하여,

음성을 보내는 까닭에, 용맹정진이라는 내용을 정리를 하였으며, 신 내림의 길에서, 관자재보살 마하반야파라밀다시의 수행이,

병자년의 환골탈태를 겪으면서, 마가반야파라밀다심경의 경문을 해석하여, 몸 덩어리가 다 흩어져, 일어서는 데에도,

몇 분이 걸리는 시간을 요하는 상태에서, 경문의 해석으로서, 하나를 풀면, 하나가 맞추어지는, 모양이 나타나는,

현상들을 겪었던 터라, 그것에 대하여, 자세한 상황들을 깨달아 있지 못하고, 까치보살의 유도하는 길을 따라서,

행하게 되었던 것에서, 관자재보살 행심반야파라밀다시 조견오온개공도 일체고액 사리자하시기를,

선남자의 수행을 하고 있음을 발견하기는, 삼 년 반의 택시를 하던 중에도 자세하게 깨닫지 못하였으나, 그것이 수행이며,

그것이 무엇인가를, 만들어가는 길에서 이어지고 있음을, 깨닫게 되기는, 병자년은 정축년과 함께하여, 무계합화의 화이며,

정축년의 혜성이, 사라지는 길에서, 이 사람이, 그 혜성의 안과 밖으로 이어지는 길에서 수행하고 있음을 발견하기는,

오랜 시간이 걸리게 되었다는 것이며, 병신합수의 임오계미의 정축은 임오의 작이며, 계미는 무인의 짝으로,

무계합화의 길에서 출발한, 사람의 크게 돌아오는 길에서, 토생금 금생수 수생목 목생화 화생토의 길에서,

화생토 토생금 금생수 수생목의 길에서, 수를 행함의 임수는 계수에 의하여 행함이 결정되어지는 까닭에,

검은 새가 나타나면서, 올바름을 갖추어 이르게 되는 곳에 이르는 길은, 참된 행동이 나타나며, 그것에 대하여,

올바른 삼세의 책임 질 수 있음을 행하도록 하여야 한다. 의 올바른 이치에 대하여 바른 도리를 깨달아,

까치보살의 바르고 올바른 도리를 바르고 올바르게 갖추어 행하기를, 남자 여자가 함께하여, 사람의 도리가 이어지는,

길이게 되어지는 것으로, 마음에서 일어나는, 음성이 일어나는 것에서, 이치와 법을 구분하며, 이치는 법에 의하여,

이어지게 하여야 한다, 법은, 바르게 이어지는 길에서, 도리에 이르게 되어야 하는 것이다.

도리는 남자 여자가 함께하여 사람이 되어지는 길에서, 사람이게 되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기를,

참된 행동하는 바른 움직임을 바른 기억하여 있는, 참된 행동하는 바른 움직임의 이치의 사람은, 삼세의 함께하는

올바른 책임 질 수 있는, 예의를 갖추어, 올바른 책임 질 수 있는, 삼세의 올바른 의무를 행하게 되어야 한다.

자연과 만물을 헤치거나, 훼손하지 않으며, 산이나, 강이나, 바다의 형질을 변경하거나, 허물거나, 메우지 않음의,

삼세의 책임 질 수 있는, 올바른 의무를 행하도록 하여야 한다.

그러한고로, 가족과 가정과 부모형제와 일가친척의 이어지는, 가문의 길에서, 삼세의 바르고 올바른 맡은 바의,

책임 질 수 있음을, 올바르게 행하는 올바른 행동하는 사람이어야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웃과 동네와 사회가, 국가로서 함께하기를, 삼세의 책임 질 수 있는, 예의와 의무를 바르고 올바르게 갖추어,

행함에 이르기를, 삼세가 함께하여, 천륜과 인륜에 대하여, 도덕과 윤리를 갖추어, 질서와 규범을 갖추어 행하므로,

삼세의 올바른 행동하는, 예의와 의무를 올바르게 행하는, 올바른 행동하는 사람이어야 하는 것이다.

정축년의 정축의 혜성이 목성에 들어가다,

갑기합토의 무진기사는 경오와 무진과, 갑술의 바르게 이어지는 길에서, 무진의 계유가 무계합화하여,

화(火)는 병자, 정축의 길에서, 병신합수의 길이며, 바른 행동은 계임(癸壬)의 길이며, 참된 행동은 임계(壬癸)의 길에서,

무계합화하기를, 바른 행동하는 삼세의 길이며, 정임합목의 길에서 참된 행동하는, 삼세의 길이므로, 조견오온개공도에서,

모두 皆에서, 이르게 되기를, 병정의 태양에 비추어 보이는 바에서, 계수와 임수의 길과, 임수와 계수의 길들이,

다르게 이어지는 길이게 되어진 다를 설(說)하고 있음이기를, 병자는 신사년과 이어져 있으며, 정축은 임오와,

이어져 있기를, 병신합수는 임오계미이며, 이 사람은 무계합화의 사람이기를, 정축의 임오의 만남에 대하여,

바르고 올바름을 허락하는, 상태의 수를 결정하는, 자리에 있음을 깨닫게 되었으며, 주변이나, 국제정세나, 일본의 수상이나,

중국의 수상들에 대하여, 바르고 올바른 도리들이, 이어지는 결정되어지는, 현상들을 깨닫게 되면서, 미국의 상태가,

바르게 이어져 있지 않은, 상태가 만들어지며, 이치들이 나타나는, 상태들을 연구를 하면서, 세계의 도처에 위험한 상황들을,

만들어 내는, 이치들이 숨어 있음이 발견되면서, 새천년의 나무목의 이어지는, 갑을의 이어지는, 갑상선의 도리를 갖추어,

이르게 되어지게 하고자 하기를, 바른 행동하는 바르고 올바른 도리에 이르는, 올바른 도리를 갖추어야 하는 것으로,

그 아님을 갖추려 하는 것에서, 내면의 전쟁이 발생하더라는 것에서, 지구촌의 곳곳에 이르는, 이치들을 만들려는 짓은,

정축년의 정축의 혜성이, 목성에 들어가 버린 원인과 이유에 대하여, 정축의 혜성이, 임오년과 만나는 때에서,

정해년의 이어지는, 새로운 혜성이 돌아오는 길에서, 어떠한 혜성이 돌아오게 되어지는 가에 따라서,

우주의 우리은하의 태양계의, 바르게 이어지는 사중의 이치에 대하여, 어떠한 바른 움직임의, 올바른 예의를 갖추어,

이르게 되어지는 가에 따라서, 다르게 이어지는, 남자 여자가 함께하여 사람이듯이, 사람의 도리가 다르게 이어지기도,

하는 것에서, 정축의 혜성이, 목성에 들어간 사실은 무엇인가?, 어디에 근거하여 만들어 졌는가?, 그것의 주체는,

어디에 근거하여 나타나고 있는가?, 원인 이유가 밝혀지면, 어떻게 하여야 하는가?, 등등의 내용들에 대하여,

정축년의 혜성이 목성의 정축의 자리에 들어가 버린 사실을 인터넷에서 접하고, 정확하게 그 자리에 들어간 것에는,

무엇인가 있을 것이란, 것에서, 연구를 계속하였으며, 그것이 백화현상에서 드디어 접하게 되었으며,

정임합목의 갑상 선이나, 등 뼈의 기형이나, 등 뼈로 인하여 발생하는, 수 많은 병(病)과, 나무들의 기형이나,

물고기의 기형 등이 그 것에 의하여 나타남은 분명한 것이라 하는 것에서, 정임합목의 참된 행동하는

참된 움직임의 이치들은, 도리를 가르치지 않아야 한다. 그러한 까닭에, 삼세의 책임 질 수 있음의,

올바른 예의와 의무를 행하도록 하여야 한다. 그 에 따르는 각가지의 작용, 반 작용 등의, 마주하여 바라보는 바,

바라보며 마주하는 바 등에서, 다르게 이어지는, 이치들을 발견하고는, 백화 현상의 근원의 이유를 찾아서,

이르는 중에, 세계 각국들의 흐르는 길들이, 대한민국의 나라의 정세와, 대통령의 근원에서,

그 주변들이 결정 되어지는 상황들을 발견하고서, 80년대에서, 현재에 이르기 까지의, 기소 현상과,

(꿈에서 겪었던 내용이 일치하는, 과정의 길을 깨달아 있음의 사람에 의하여, 그것을 하고 있으나,

그 상황에 대하여, 깨달아 있지 않으나, 그것이 타당하기에 하였으며, 두어 달이 지난 뒤에,

그 꿈들이 되살아나면서, 그러한 것에서, 그렇게 이어지고 있음을, 깨닫게 되었다는 것이란, 이미 이러한 과정들을,

만들어 나타나게 되어지는 길이 다를 깨닫기에 충분하리라 하겠습니다.)한반도 주변과 국제정세와 등에서,

우주나, 우리은하나, 태양계나, 달과 지구는 다르지 않음에 있으나, 달과 지구의, 지구의 많은 나라들에서,

한반도는 지구의 췌장에 속하는 것이 다를 깨닫게 되었으며, 인체는 달 지구와 다르지 않으며, 크게는

우주의 우리은하의 태양계의, 각가지의 바르게 이어지는, 내용들과 다르지 않음을 깨닫게 되기를, 자연의 이어지는,

길들에 대하여, 한반도의 정세와 주변들이, 바르게 이어지는 길이지 않음이기를, 을해의 이어지는 길에서,

병자년에 환골탈태를 겪으며, 새로운 길들을 만들어 가려는, 끝없는 탐 구력(探究力)으로 경전을 공부를 하면서,

정진을 계속하였던 것이기에, 이십 여 년 전의 내용들이 실현되어지는 길이지 않을까 합니다. 그러한 까닭에,

정축년의 참된 행동하는 참된 움직임의 정축의 혜성은 목성의 자리에 들어가게 되었으리라 하면서,

새로운 정해년의 혜성이, 지구상에서 갖추어지는 길대로 나타나게 되어진다는 것에서, 정축의 혜성은,

왜? 사라지게 되었나를... 연구하여야 하는 것이며, 백화현상에서 그것을 발견하였으며, 백두대간은 한반도의 등뼈가 아니며,

쌍 호들은 등뼈의 모습들을 만들어 있음을, 분명하게 깨닫게 되기를, 우주에서 이어지는 모든 만물들의,

등뼈를 만들어 이어지는, 형상이나, 형태를 갖추어 있음의, 지구의 사람의 췌장에서, 맡은 바를 행하는,

한반도는 지구의 사람의 췌장이며, 인체의 췌장에 속하는 것이며, 나무들의 올바르게 곧게 뻗어 오르는 줄기이며,

동물들의 척추에 속하는 것이기를, 참된 행동하는 참된 움직임의(허상의, 허망함의, 그마음이 있었으나, 그곳에 당도하면,

아닌 것에서, 목적을 위하여, 나아가는 길이나, 그 길은 이미, 끊어진 길을 만나는, 자녀의 길에 이르게 되어지지 않는,

등등에서,)만물들의 고혈을 빨아서, 사람이 허락하지 않은, 모습들을 만들어 있는, 이치의 짓을 찾아서, 허상을 만들어 내는,

원인과 이유들을 분명하게 밝히기를, 정임합목의 백두대간이나, 동해로 이어지는, 바다는 바르고 올바르게 행함이 이어지는,

사람의 길이며, 열 천간의 도리나, 십이지의 도리가 이어지지 않은, 사중의 삼세의 도리가 이어지지 않은,

참된 행동하는 참된 움직임의 허상을 만들어 내는, 울진 원전의 뿌리를 뽑아야 하는 것이며, 참된 행동하는 참된 움직임의,

바른 이치를 바른 기억하여 있는, 참된 행동하는 참된 움직임의 이치의 사람들은, 삼세의 함께하여 책임 질 수 있는,

예의를 행하는(움직임, 생각, 행위 행동)올바른 예의와 의무를 행하는, 올바른 행동하는 사람이어야 한다.

참된 행동하는 참된 움직임과, 바른 움직임을 바른 기억하여 있는, 참된 행동하는 참되고 바른 움직임이 바르게 이어지는,

참된 행동하는 사람의, 여성 남성은 올바른 예의를 갖추어, 삼세의 책임 질 수 있는, 예의와 의무를 행하는,

올바른 행동하는 바르고 올바른 사람의 올바른 예의를 갖추어, 올바른 의무를 행하여야 하는 것이며,

참된 행동하는 바르고 참된 움직임을 바른 기억하여 있는, 참된 행동하는 사람의, 남성 여성은 삼세의 책임 질 수 있는,

바른 예의와 의무가 올바르게 이어진, 삼세의 책임 질 수 있는, 예의와 의무를 올바르게 행하는, 올바른 행동하는 사람이어야 한다.

올바른 행동하는 참된 움직임이 바르게 이어진, 올바른 행동하는 바른 이치를 바른 기억하여 있는,

올바른 행동하는 참되고 바른 이치의 참된 행동하는 사람은, 삼세의 책임 질 수 있는, 예의를 바르고 올바르게 갖추어,

삼세의 책임 질 수 있는, 의무를 올바르게 행하여야 하는 것으로, 자연과 만물을 헤치거나, 훼손하지 않으며, 산이나, 강이나,

바다를 허물거나, 메우거나, 형질변경을 하지 않는, 삼세의 책임 질 수 있는, 올바른 의무를 행하여야 하는 것으로,

삼세의 책임 질 수 있는, 가족과 가정과 부모형제와 일가친척이 가문의 길에서 함께하기를, 이웃과 동네와 사회가,

국가로서 이어지는 길에서, 국가와 국가들이 만물들과 함께하여, 원만하게 이어지게 되기를, 삼세의 올바른 책임 질 수 있는,

올바른 행동하는 올바른 의무를 올바르게 행하여야 한다.

십이지의 하나로 이어지는 길이지 못함에 있음은, 현재는 바르게 이어지는 길이지 못하므로,

올바른 행동에 있어야 하는 것이며, 참된 행동하는 참된 이치나, 바른 이치에 대하여, 올바른 예의를 배우고 깨달아,

올바른 의무를 행함에 있어야 하는 것으로, 올바른 여성 남성을 깨달아, 남성 여성의 예의와 의무를, 행함에 이르게

되어지게 하여야 한다. 올바른 예의와 의무를 행함에 이르기를, 자연과 만물을 헤치지 않으며, 산이나,강이나,

바다를 훼손하지 않으며, 형질 변경을 하지 않으며, 산을 허물고, 강을 바꾸며, 바다를 메우지 않아야 한다.

그러한 까닭에, 삼세의 바르고 올바른 예의와 의무를, 바르고 올바르게 행하는, 삼세의 책임 질 수 있는,

예의와 의무를 바르고 올바르게 갖추어, 삼세의 책임 질 수 있는, 올바른 말이나 글들이 행하게(움직임, 생각, 행위,

행동하는)되어지는, 삼세의 책임 질 수 있는, 올바른 행동하는 예의와 의무를 바르고 올바르게 행하여야 하는 것으로,

여성 남성과 남성 여성은, 올바른 남자 여자의, 가족과 가정과 부모형제 일가친척의 가문의 길에서, 십이지의 하나로,

이어지는 길이지 못하는, 원인과 이유에 의하여, 십이지의 사중의 삼세의 길에서, 삼세의 책임 질 수 있는,

바르고 올바른 예의와 의무를 바르고 올바르게 행하게 되므로, 이웃과 동네와 사회가 국가의 길에서, 천륜과 인륜에 대하여,

도덕과 윤리를 갖추어, 질서와 규범을 갖추어 행함에, 맡은 바의 책임 질 수 있는, 예의와 의무를 행하게 되어야 하는 것으로,

남자 여자의 사람이어야 하는 것이다.

경진년의 경신대운의 라니어 혜성의 환골탈태

갑기합토의 마지막 년도의 을해년에서, 붉은 도포의 용상과, 거대한 동물의 상과, 금빛의 미 공자를,

기도도중에 화경으로 접하고서, 무인기묘년에 택시를 시작하는 그때까지의 수많은 역경들에서, 경전을 공부하였으며,

하루 다섯 번의 정근과, 깨끗한 수행의 덕분인지, 경진년의 라니어 혜성이 소행성을 벗어나, 태양가까이에 이르러,

양파가 껍질을 벗듯이, 완전한 해탈에 이르렀으며, 을해년의 을경합금은, 경진년의 길에서 합으로 만나는 것으로,

경신대운이 경진년과, 함께하여 이어지는, 라니어 혜성이, 환골탈태하기를, 경신, 경자, 경진으로 이어지는,

경자의 선남자가 환골탈태를 이루게 되어지는, 수행의 도리를 행하게 되어지리라 하는 것으로, 庚 신자진(申子辰)의

삼세의 함께하시는 길에서, 을묘의 참된 행동하는 바른 움직임에서, 계(癸)의 바르고 올바른 행동하는 바른 움직임이

바르게 이어지는, 사람의 길에서, 무술은 중심이며, 갑신은 사중의 각각의 밭 전을 바르게 이어지는 길에서,

올바른 도리를 바르고 올바르게 갖추어 행함에 이어지는 것으로, 진(辰)(을계무)의 열 천간을 바르고 올바르게 갖추어 행하는,

삼세의 바른 행동하는, 올바른 행동하는, 참된 행동하는 이치와 도리를, 바르고 올바르게 행함에 이어지는 사람이어야 하는 것이다.

그러한고로, 무술의 계묘의 이어지는, 무계합화하는 길에서, 무계합화는 바른 행동하는 바른 도리를 바르게 행하는,

삼세의 길에서 이어지는 길이면, 경(庚) 신자진(申子辰)의 삼세의 길에서, 갑신(甲申)의 신자진(申子辰)의,

바른 행동하는 바른 도리를 바르게 행하는 바르고 올바른 도리를 바르고 올바르게 행하는 삼세의 길에서,

무계합화의 무오기미의 계해의 이어지는 무계합화의 바른 행동하는 바르고 올바른 도리를 바르고 올바르게 행하는,

삼세의 길에서, 마하반야파라밀다심경의 크게 돌아오는 사람의 길에서, 관자재보살 행심반야파라밀다時 조견오온개공도

일체고액 사리자 하기를, 일체고액의 하나를 깨달아, 바르고 올바른 도리를 깨달아 행함에 이르기를,

일체고액을 일시(一是)의 도리에 이르는 사리자(舍利子) 하였음으로, 일대사 인연에 대하여,

바른 행동하는 바른 도리를 바르게 행하는 삼세의 도리가 이어진, 바른 행동하는 바르고 올바른 도리를

바르고 올바르게 행하시는, 삼세의 길에서, 무계합화하기를, 인오술과 해묘미의 참된 행동하는 삼세의 이치를 깨닫게 하므로,

올바른 행동하는 삼세의 법의 이어지는, 천륜과 인륜에 대하여, 도리를 갖추어 행하게 하므로,

올바른 행동하는 도덕과 윤리를 갖추어, 질서와 규범을 갖추어 행하게 되기를, 남자 여자가 함께하여 사람이듯이,

여성 남성의 이치를 깨달아, 남성의 여성의 법을 의지하여, 남자 여자의 도리를 갖추어 행하게 되어지는,

사람의 길들을 발견하시기를 합장하면서, 시대신주(是大神呪)를 발견하여, 백일의 산기도 수행에서,

"청향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