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불교조계종 화쟁위원회 소개
 
 
□ 화쟁(和諍)
-
신라 원효(元曉)스님의 중심사상으로, 여러 대립적인 이론들을 조화시키려는 불교사상 또는 교리적 쟁론의
  조화를 말함.
- 특정 종파를 고집하지 않고 전체 불교를 하나의 진리에 귀결시켜 자기분열이 없는 불교의 사상체계를
  정립하고자 한것임.
 
 
□ 추진배경
○ 중도정견 입장으로 현안인 갈등과 분열을 중재
 - 우리사회는 산업화, 민주화 시대를 거치면서 각종(계층, 지역, 남북, 환경, 종교, 이슈별 등) 대립과 분열로 사회적
    갈등이 누적 되어 왔음.
 - 이러한 갈등은 당사자들 간의 이해충돌로 더욱 심화되어 이에 대한 불교적 해법을 중도정견의 입장으로 제시할
  
필요성이 있음.
○ 사회적 약자에 대한 역할 강화를 통해 상생통합 사회 구축
- 물질문명 위주의 압축성장 과정에서 다양한(제도적, 경제적 등)영역에서 소외되는 사회적 약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음.
- 이에 범종단적으로 사회적 약자에 대한 역할강화를 통해 갈등을 극복하고 사회통합 의지를 결집하고 확산하여
   상생통합 사회 실현.   
 
○ 화쟁위원회 조직의 필요성
- 종단내외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일차적으로 종단 내부에 사회적 갈등 문제에 대하여 자문하고 대응할 구심체 필요
- 향후 종단의 중장기 사회정책 수립을 위한 종책연구소와의 유기적인 관계정립과 역할 필요 
 
 
 □ 기대효과
○ 대립과 갈등을 해소하여 우리사회의 상생과 평화에 기여
○ 종단의 대사회적 역할 증대로 인한 위상 제고
○ 종단과 본,말사의 대사회 활동 관련 각종위원회의 활성화 기여
 
 
□ 임원진
  ○ 위원장
   - 도법스님    
 
  ○ 부위원장
   - 흥선스님, 조성택
 
  ○ 위원
   - 지홍스님, 오심스님, 정문스님, 혜조스님, 정관스님
   - 김용숙, 김용현, 김점란, 신호승, 이창곤, 이한성, 이향민, 정웅기, 조형일, 회영기, 황도근